비만치료제 관련 주식 TOP14

비만치료제 관련 주식을 찾고 계신가요? 최근 비만치료제 수요가 늘어나고 있습니다. 비만치료제 시장은 2022년 4조원에서 2028년 23조원으로 지금보다 약 6배 더 커질 것으로 보이는데요. 이 글에서는 주목 할만한 국내 비만 치료제 관련주 14개 종목을 알아보겠습니다.


비만치료제 관련 주식 TOP14

비만치료제 대장주는 언제든 바뀔 수 있습니다. 대장주가 아니었던 종목이 대장주가 될 수 있으므로 아래 14개 종목을 꾸준히 지켜보시기 바랍니다.

1.비만치료제 대장주: HLB제약

HLB 제약은 장기지속형 비만치료제 주사제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. 프로젝트명은 HP-P038 입니다.

비만치료제 테마가 이슈로 떠오를 때 가장 빠르게, 많이 상승하는 종목이므로 HLB 제약이 비만치료제 대장주로 부각되었습니다.

2.비만치료제 관련주: 코디

코디는 비만치료에 효과가 있는 신약을 개발한 회사인 ‘뉴로바이오젠’ 의 신주인수권부사채에 투자하였습니다. 때문에 비만치료제 관련주에 포함되었습니다.

3.국내 비만치료제 관련주: 블루엠텍

노보노디스크는 비만치료제인 삭센다를 판매하는 회사입니다. 근데 올해부터 노보노디스크의 삭센다 특허가 종료 됩니다. 때문에 다른 제약회사도 삭센다 복제 약을 만들어서 판매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.

블루엠텍은 약국에 삭센다를 공급 하는 일을 하고 있구요. 삭센다 복제 약을 만들 계획을 갖고 있는 노바티스를 고객사로 두고 있습니다.

또 국내에서 같은 사업을 하고 있는 한미약품과 한독을 고객사로 두고 있습니다. 때문에 블루엠텍이 비만 치료제 관련주로 부각되었습니다.

4.비만치료제 테마주: 한독

한독은 GLP-1 계열의 비만치료제를 국내에 도입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. 인도 제약회사인 바이오콘 과 비만치료제 관련 국내 독점 판매 계약도 체결한 상태입니다.

때문에 비만치료제 테마주에 포함되었습니다.

5.비만치료제 수혜주: 인벤티지랩

인벤티지랩은 당뇨 및 비만치료제인 IVL3005(2개월 지속형)과 IVL3021(1개월) 을 개발 중입니다.

6.비만치료제 관련 주식: 펩트론

펩트론은 비만 치료제 후보 물질인 ‘지속형 GLP-1R 작용제’ 를 발표했습니다.

7.비만치료제 주식: 동아에스티

동아에스티는 미국 신약 개발 자회사인 ‘뉴로보 파마슈티컬스’ 와 비만치료제 후보물질인 ‘DA-1726’ 을 개발하였습니다. 때문에 비만치료제 주식에 포함되었습니다.

8.GLP-1 비만치료제 관련주: 삼천당제약

삼천당제약은 일본 TOP5 제약회사와 GLP-1 계열의 비만치료제와 당뇨 치료제 2개 제품을 일본에 독점 공급한다는 내용의 텀싯(본 체결을 하기 전 상호 협상하는 단계) 을 체결했습니다.

9.비만치료제관련주: 대봉엘에스

대봉엘에스는 리라글루티드 비만치료제 시제품을 개발했습니다. 때문에 비만치료제관련주에 포함되었습니다.

10.비만치료제 관련주: 시너지이노베이션

시너지이노베이션의 자회사인 뉴로바이오젠은 비만치료제로 개발 중인 ‘KDS2010’ 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습니다. 이러한 이유로 시너지이노베이션이 비만치료제 관련주에 포함되었습니다.

11.비만치료제 관련주: 한미약품

한미약품은 근손실을 막으면서 체중 감소 효과가 25% 나 되는 비만치료제(코드명 HM15275)를 세계적인 당뇨 학회에 발표했었습니다. 때문에 비만치료제 관련주로 묶였습니다.

12.경구용 비만치료제 관련주: 고바이오랩

고바이오랩은 GLP-1 부작용인 요요 현상이 없는 경구용 복합균주 비만치료제를 개발 중입니다.

13.비만치료제 주식: 대원제약

대원제약과 라파스(바이오 회사)가 개발 중인 붙이는 패치형 비만치료제가 임상 1상에서 승인이 되었습니다. 때문에 대원제약이 비만치료제 주식으로 부각되었습니다.

동일한 이유로 라파스 역시 비만치료제 주식에 포함됩니다.

14.한국 비만치료제 관련주: 디앤디파마텍

디앤디파마텍은 DD02S 라는 먹기 좋게 만들어진 경구용 비만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습니다.


< 추천글 >

석유 관련주 TOP 9 | 원유 유가 대장주

구리 주식 TOP 10 정리 | 대장주 관련주 테마주

이상 비만치료제 관련 주식에 관한 글이었습니다.